봉촌각시

“바깥나리한테 쉰 석이나 주셨다고요? 저를 사는 조건으로요? …왜 그렇게 까지 하셨죠?” “그렇게 안 하면은… 죽을 것 같어 가지구…” 사람의 눈을 피해 산 속 깊이 숨어살던 거구의 장사 봉춘. 머슴일을 하던 주인집에서 두들겨맞고 죽어가던 몸종 순갑을 빚져서 데려온다. 순갑은 자신을 색시라고 부르며 궂은 일 하나 시키지 않는 봉춘 때문에 당황한다. 봉춘과 한가로운 나날을 보내며 주인집에서 드디어 벗어났다고 안심하던 순갑 앞에 그를 데리러 왔다는 남자가 나타나는데… *배경/분야: 역사/시대 다공일수 다정공 대형견공 순정공 평범수 무심수 *작품 키워드: 한국BL 진지BL 조선BL

홈페이지 바로가기

라면형제
반올림피자샵
사필귀정
조현영
청년의날
유스케
유희열의 스케치북
아이유
싸이 흠뻑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