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에 빙의한 지 9년 차, 모시던 아가씨가 도련님이 되어 찾아왔다. * 원작 여주인공의 시녀 생활을 청산한 지도 4년. 웬 잘생긴 남자가 찾아왔다. 그것도, 내가 모시던 아가씨를 닮은 남자가. “약속을 지키러 왔어, 블레아. 나와 평생을 함께하겠다고 했잖아.” “설마… 아가씨?” 순간, 남자의 붉은 눈에 이채가 돌았다. 코앞까지 다가온 그가 고개를 기울여 내 머리카락에 입 맞췄다. 그리고 속삭였다. 아주 다정하고 아름다운 목소리로. “이젠 도련님이라 불러야지.” ……네? * 원작대로라면 여주인공, 클로이는 후회에 찌든 가족들을 거느리고 남주인공 후보들과 해피라이프를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연재 중지되었던 원작 소설에는 큰 비밀이 있었으니…… 여주인공이 알고 보니 남자라면 어떻게 되는 거지? “크… 클로드, 가족들에게 가보지 않아도 괜찮아요?” “말했잖아. 필요 없어.” “그럼 저번에 그 남자분들은…….” “지금 내 앞에서 다른 남자 이야기를 하겠다고?” …그 남자들이 원래 당신이랑 이어져야 했을 남주인공들인데요. “나는 너만 있으면 돼. 다른 건 알 바 아냐.” 가족 후회물의 주인공께서 모든 걸 다 뻥 차 버리고 내 곁에 있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니, 블레아. 너도 나만 보는 거야.” 전에 없이 다정한 눈 속에 집착이 가득했다.

홈페이지 바로가기

 

라면형제
반올림피자샵
사필귀정
조현영
청년의날
유스케
유희열의 스케치북
아이유
싸이 흠뻑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