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화장품 기업 ‘랑데부’의 평범한 사원 남지은. 마케팅 팀장의 송별회 날 잔뜩 술에취해 용기내어 평소 짝사랑하던 강팀장에게 취중 고백을 날리는데, “남지은씨,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보죠. 나 좋아해요?” “그게…… 입술이…… 매력적이십니다!” 내가 고백한 상대가 “욕구 불만 해결되고 있습니까.” 짝사랑 상대 강민재팀장이 아니라 출중한 외모와는 정반대의 성격으로 기피 대상 1호인… 우리 회사의 대표, 독거마성 마성준이라고?!

홈페이지 바로가기

라면형제
반올림피자샵
사필귀정
조현영
청년의날
유스케
유희열의 스케치북
아이유
싸이 흠뻑쇼